🎤

[넌지시 인터뷰] 리뷰어 Tony

날짜
2022/09/02
작성자
Summer
태그
야곰아카데미
넌지시인터뷰
iOS 커리어 스타터 캠프
리뷰어
Tony
토니
안녕하세요, 이유 있는 코드가 시작되는 곳, 야곰 아카데미의 Summer 입니다.
오늘은 지난 8월 6일, 오프라인으로 진행되었던 '넌지시 인터뷰'에 대해 기록해보도록 하겠습니다.
Summer: 야곰 아카데미의 생생한 경험담을 들을 수 있는, 런치 시간대에 진행하는 넌지시 인터뷰! 이번에는 야곰 아카데미에서 리뷰어로 맹활약 중인 개발자 Tony를 만났습니다.  자기소개 간단히 부탁드립니다.
Tony: 저는 정육각에서 iOS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고 야곰 아카데미에서는 리뷰어로 활동하고 있는 Tony라고 합니다.
Summer: 야곰 아카데미에서 ‘천재 개발자’로 불리고 있는데요 어떻게 ‘천재 개발자’라고 불리게 된 건지 궁금합니다.
Tony: (손사래) 🫣 저도 몰라요. (웃음) GREEN이 먼저 그렇게 부르기 시작한 거 같아요. GREEN이 ‘천재 개발자'라고 저에 대한 브랜딩을 해주셔서 이렇게 불리게 된 거라고 생각하는데 저는 저 자신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Summer: 그럼 본인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Tony: (웃음)  저는 ‘천재’ 빼고 그냥 개발자라고 생각합니다.
Summer: 겸손하시네요. (미소)  개발자 하길 잘했다 생각이 드는 순간이 있나요?
Tony: 제가 예쁘게 짠 코드가 merge가 되고 개발한 기능이 사용자를 만나서 잘 작동할 때 뿌듯합니다. 최근 회사 앱에 새벽 배송 알림을 바로 받을지 말지에 대한 기능을 추가하는 작업을 완료했는데 실제로 앱 사용자들이 이 기능을 많이 사용해서 뿌듯함을 많이 느꼈습니다.
천재 개발자 Tony는 새 선글라스를 샀습니다.
Summer: 멋지네요~(박수) 그럼 야곰 아카데미를 어떻게 알게 되었고 리뷰어를 하시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Tony: 알게 된 경로는 회사 옆자리의 GREEN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요. 저도 평소에 누군가의 성장에 도움을 주는 활동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그런 제 모습을 보고 GREEN이 감사하게도 먼저 ‘야곰 아카데미 리뷰어로 활동을 해보지 않겠냐?'라고 제안해 주셔서 리뷰어 지원 후 현재 야곰 아카데미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ummer: 야곰 아카데미에 잘 오셨습니다. (엄지척) 리뷰어를 하면서 보람찼던 에피소드가 있다면 들려주세요
Tony: 매번 보람을 느껴서…(고민) 캠퍼들이 직접 고맙다고 이야기해주고 스스로 발전한 것 같다고 이야기해줄 때 보람을 느낍니다. 실제로 캠퍼가 제 리뷰를 바탕으로 굉장히 많이 고민하고 피드백을 통해서 조금씩 코드에 대한 시야가 넓어지고 생각이 깊어지는 모습을 볼 때 리뷰어로서 보람차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누구와도 친화력이 좋은 리뷰어 Tony 입니다.
Summer: Tony가 느낀 야곰 아카데미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Tony: 야곰 아카데미의 장점은 많지만 가장 큰 장점 두 가지를 말하자면 6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인데도 불구하고 근본에 가까운 내용, 개발자로 성장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으로 배워야 하는 내용들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이 야곰 아카데미의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캠퍼와 리뷰어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하다고 느꼈습니다.
Summer: 다른 분들에게 야곰 아카데미 리뷰어 활동을 추천하시나요?
Tony: 본업에 지장을 받지 않고 캠퍼들의 성장에 이바지를 할 수 있어서 야곰 아카데미에서 리뷰어 활동을 하는 것을 적극 추천합니다.
Summer: 감사합니다. (미소)  혹시 최근에 어떤 꿈을 꾸셨나요?
Tony: 음…무슨 꿈을 꿨지… (생각)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니는 꿈을 꿨어요.
Summer: Tony와 GREEN이 만든 해몽 앱 몽실(Mong:seal)에서 지금 바로 오토바이를 검색해 보겠습니다.
Tony: 하하(웃음)
Summer: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신나게 달린 꿈은 모든 일이 원만하게 이루어져 하루의 일과가 즐거울 징조. 취미생활, 스포츠, 레저, 여행 등을 암시하는 꿈이라고 하네요. 이제 곧 제주도 여행 계획 있다고 하지 않으셨나요? 우와~ 몽실 앱 적중률 100%네요 (감탄) 몽실 앱 좋네요(엄지척)
Tony: 하하하(웃음) 몽실 앱 좋습니다.
Summer: 앱 스토어에 등록된 앱 ‘몽실’을 5글자로 소개해주세요.
Tony: (손가락을 하나씩 접으며)  내 꿈 일기장! 몽실을 서비스적으로 소개하자면 내 꿈을 기록하고 해몽을 찾아 저장해놓으면 일기장같이 볼 수 있는 앱입니다. 개발적으로는 굉장히 최신 기술 스택이 많이 들어갔습니다.
Summer: 어쩐지 앱 사용할 때 엄청 부드럽더라고요.
Tony: 감사합니다. 근데 그건 앱 용량이 작아서 그럴 거예요.
Summer: 하하(웃음)  유머 감각이 뛰어난 Tony의 생활루틴이 궁금한데요. 직장, 공부, 여가 생활 간의 균형은 어떻게 잡고 계시나요?
몽실(Mong:seal) 앱 화면
Tony: 평일에는 회사, 집 반복하고 주말에는 휴식에 집중합니다. 전체적인 학습은 회사 일을 하면서 그 과정에서 의도적 수련을 합니다. 의도적 수련에서도 커버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으면 따로 개인적인 학습을 합니다.
Summer: 앞으로 Tony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Tony: 저는 다른 사람의 성장이 제 성장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제 가치관이고 계속 변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나의 성장의 이유가 누군가의 성장인 삶을 사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회사 일도 열심히 하고 리뷰어 활동도 꾸준히 할 예정입니다. 최종적으로는 특정 기술에 국한되지 않고 개발 자체를 잘하는 개발자가 되고 싶습니다.
Summer: 정말 멋있네요. 혹시 GREEN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없나요?
Tony: GREEN~ 항상 감사합니다. 그런데 GREEN이 빌려 간 제 아이패드가 돌아오지 않네요.
Summer: 흐흐흐(웃다가 눈물) GREEN에게 빌려준 Tony의 아이패드가 무사히 돌아오길 바라며 Tony와 GREEN의 끈끈한 관계처럼 야곰 아카데미와의 인연도 계속되길 바랍니다.
Tony의 야곰 아카데미 리뷰어 소개가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 ‘리뷰어'에서 볼 수 있습니다.
Tony와 GREEN이 함께 만든 앱 ‘몽실’은 아래 링크 ‘수료생 개인 출시 App’에서 볼 수 있습니다.
Tony에게 야곰 아카데미를 소개한 iOS 커리어 스타터 캠프 1기 수료생이자 현재 리뷰어로 활동 중인 GREEN의 인터뷰가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다음 편 예고 코딩의 '코'자도 모르는 사람이었던 야곰 아카데미 iOS 커리어 스타터 캠프 4기 호댕의 수료 후 근황은?
#야곰 #야곰아카데미 #iOS #Swift #부트캠프 #앱개발 #어플 #코딩 #아이폰 #학원 #개발 #개발자 #iOS개발자 #앱개발자 #iOS 커리어 스타터 캠프 #리뷰어 #인터뷰 #정육각 #천재개발자 #Tony